유흥주점서 60대 여성 숨진채 발견…유력 용의자 30대 중국인 남성 검거

사건사고 관련 자료 이미지. 매일신문DB 사건사고 관련 자료 이미지. 매일신문DB

경찰이 인천 한 유흥주점에서 숨진 채 발견된 60대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30대 중국인 남성을 체포해 수사에 나섰다.

경찰 조사 결과 이 남성은 피해자가 발견되기 이틀 전인 7일 오후 11시쯤 유흥주점을 찾아 다음날 오전 잠든 피해자를 성폭행하고 같은 날 오전 9시 40분쯤 유흥주점을 빠져나갔다.

12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10시 30분쯤 인천시 서구 한 유흥주점에서 바닥에 쓰러져 있는 60대 여성을 손님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점주로 확인된 피해자는 상의와 속옷만 입은 채 숨진 상태였다.

붙잡힌 남성은 성폭행 혐의는 인정했으나 살인 혐의는 부인했다. 이 남성은 피해자를 성폭행하고 움직이는 피해자를 휴대전화로 촬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피해자의 사인이 외력이 아닌 뇌출혈이라고 구두 소견을 경찰에 전했다. 경찰은 피해자가 약물에 중독됐을 가능성도 있다고 판단해 가해자를 준강간 혐의로 체포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최종 부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