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코로나19 어제 587명 신규확진…엿새만에 600명 아래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11일 신규 확진자 수는 600명대 초반을 기록했다. 전날보다는 줄었지만, 사흘 연속 600명대를 이어갔다. 주말 검사 건수가 평일 대비 대폭 줄었음에도 600명대 확진자가 나온 것은 그만큼 확산세가 심각하다는 방증이다. 사진은 이날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대기 중인 시민들. 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11일 신규 확진자 수는 600명대 초반을 기록했다. 전날보다는 줄었지만, 사흘 연속 600명대를 이어갔다. 주말 검사 건수가 평일 대비 대폭 줄었음에도 600명대 확진자가 나온 것은 그만큼 확산세가 심각하다는 방증이다. 사진은 이날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대기 중인 시민들. 연합뉴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2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87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누적 확진자는 11만146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는 전날(614명)보다는 27명 줄면서 지난 6일(477명) 이후 엿새 만에 600명 아래로 내려왔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560명, 해외유입이 27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160명, 경기 173명, 인천 12명 등 수도권이 345명으로 58.77%를 차지했다.

평소 70%를 넘나들던 수도권 확진자는 50%대로 줄고 부산(46명), 울산(31명) 등 타 지역 확진자가 늘었다.

다른 지역은 ▷대구 15 ▷경북 15 ▷광주 4 ▷대전 17 ▷세종 5 ▷강원 4 ▷충북 17 ▷충남 16 ▷전북 24 ▷전남 3 ▷경남 15 ▷제주 3명 등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7∼10일(653명→674명→644명→662명) 나흘 연속 600명대를 나타내다가 전날(594명)부터 이틀 연속 500명대를 기록했다.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본격화한 '3차 대유행'이 진정되기도 전에 전국 곳곳에서 재확산세가 나타나면서 '4차 유행'의 초기 단계로 접어든 상황이다.

이달 6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77명→668명→700명→671명→677명→614명→587명이다. 이 기간 400명대가 1번, 500명대가 1번, 600명대가 4번, 700명대가 1번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