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도지사·권영진 시장·이승율 청도군수가 대구 중구 아파트 찾은 사연은?

청도 미나리 삼합 주문 가구에 직접 배송…농산물 판로 확대 팔 걷어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승율 청도군수가 11일 대구 중구 한 아파트를 찾아 청도 특산물 미나리 삼합세트를 직접 배달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승율 청도군수가 11일 대구 중구 한 아파트를 찾아 청도 특산물 미나리 삼합세트를 직접 배달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이승율 청도군수는 11일 경북청년봉사단(단장 이용욱) 20여 명과 함께 '청도 특산물 미나리 삼합세트'를 대구 중구 소재 아파트 주민들에게 직접 전달하고 홍보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의 소득 안정과 도시 고객층 확보를 위해 마련됐다.

미나리 삼합세트는 청도 특산물 미나리에 삼겹살, 막걸리 등 3종을 구성한 상품으로 청도산 새송이버섯을 추가 증정하며 시중가보다 30% 할인된 가격에 공급했다. 공급 물량은 대구 소재 아파트 4개소, 기업 2개소의 주문량 500세트이다.

이날 행사에는 류규하 대구 중구청장, 김하수·이선희 경북도의원, 이정민 대구 중구의원도 함께했다.

경북도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행사 취소, 학교 휴업 등으로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돕기 위해 지자체, 공공기관, 군부대, 일반 시민이 참여하는 '농특산물 품앗이 완판운동'을 추진했다.

이를 통해 1천157억원의 판매고를 달성해 경북도의 '2020년 농산물마케팅 대상'(농식품부장관상) 수상을 견인한 바 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이철우 도지사는 "좋은 농산물을 생산해도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농가가 있다"며 "앞으로 다양한 도농상생 행사를 통해 판매 걱정 없는 농업 실현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대구시민들도 대구경북 상생협력의 일환으로 경북 농산물 구매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