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간부 막말잔치 "요즘 처녀가 없다. 여자는 전쟁나면 성폭행" 청와대 사실관계 확인 중

연합뉴스 연합뉴스

해경의 한 고위 간부가 직원들에게 성희롱성 발언 등 막말을 했다가 최근 청와대 감찰까지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9일 SBS에 따르면 해경의 A 구조안전국장은 지난달 초 직원 간담회 자리에서 안보 관련 발언을 하다 뜬금없이 "여자는 전쟁 나면 위안부 피해자처럼 성폭력을 당하게 된다"는 발언을 했다.

SBS는 당시 A씨와 같이 있었던 참석자를 인용, 이 자리 뿐 아니라 다른 자리에서도 "요즘엔 처녀가 없다", "여성의 속옷을 잘 안다"는 등의 성희롱성 발언을 여러 차례 했다고도 보도했다.

아울러 A씨는 거주지를 차별하며 막말을 내뱉기도 했다. 자신을 비롯해 강남과 분당에 거주하는 사람은 호랑이, 그 자녀는 호랑이 자식으로 비유하고, 다른 지역에 거주하는 직원들은 개, 그 자녀는 개의 자식이라고 여러 차례 표현했다는 것.

관련 첩보를 입수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에선 해당국 직원들을 불러 사실 관계를 확인중이다. A 국장은 SBS와의 통화에서 청와대 감찰 사실에 대해 모르는 일이라면서도 구체적인 발언 내용에 대한 취재에는 응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