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투표하세요' 아파트 방송에 "기호 2번 투표 독려" 주민 주장…경찰 신고

오세훈 서울시장이 임기를 시작한 8일 서울 은평구 한 아파트 외벽에 선거 현수막이 걸려 있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임기를 시작한 8일 서울 은평구 한 아파트 외벽에 선거 현수막이 걸려 있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일인 7일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에서 "반드시 이번에 투표하라"는 내용의 안내방송이 나온 것에 대해 주민들이 '기호 2번'이 연상된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9일 경찰 등에 따르면 7일 오전 10시쯤 서울 서초구 우면동 한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는 "이번에 꼭 투표해 A아파트의 힘을 보여주십시오. 반드시 이번에 투표를 하셔서 우리 주민들의 뜻을 보여주셔야 합니다"라고 방송했다.

일부 주민은 '이번'이라는 표현에 대해 "기호 2번인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에게 투표하라는 것처럼 들릴 수 있다"는 취지로 주장하며 112에 신고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종숙·허은 서초구의원도 주민 제보를 받고 같은날 서초구 선거관리위원회에 위법 여부를 검토해달라고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해당 방송 관련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내사 단계"라며 "선관위가 선거법 위반 해석을 내리고 수사를 의뢰하면 주민 신고와 병합해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