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스에 등장한 'Naeronambul(내로남불)' "한국인 4·7선거로 文정부 위선에 냉소"

해외 주요 언론 일제히 "이번 선거 文 정부 심판 성향 짙어"

뉴욕타임스 온라인 홈페이지 캡쳐 뉴욕타임스 온라인 홈페이지 캡쳐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7일(현지 시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결과를 전하며 "한국 국민이 문재인 정부와 진보진영의 위선적인 행태에 냉소를 표출했다"고 보도했다.

NYT는 '이번 선거는 한국 정치지형의 변화 신호'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문 대통령의 트레이드 마크인 대북 외교는 누더기가 됐고, 시민들은 치솟는 집값과 공공기관서 시작한 부동산 투기에 분노했다"며 두 전직 시장의 성 비위 문제로 치러진 4·7 재보궐 선거에서 한국민들이 분노를 제대로 표출했다"고 전했다.

NYT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은 한국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 막대한 영향력을 끼치는 인물로 두 전직 시장의 성 비위 문제로 치르게 된 투표 경위에 대해서도 소상히 다뤘다.

이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의 입시비리 의혹도 언급, '문재인 정부의 위선적인 행태'와 관련해 인기 있는 단어 '내로남불'을 놓고 한국에서는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는 의미로 쓰인다"고 전했다.

주요 외신들 역시 이번 4·7 재·보궐선거를 두고 앞선 정권의 실책을 심판하는 성향이 짙다고 분석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한국 보수당이 크게 승리했다'는 기사에서 "문 대통령 휘하의 (LH·한국토지주택공사)공무원과 정치인이 내부 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거래에서 이익을 챙겼다는 의혹에 따른 결과"라고 보도했다. 또 "한국의 보수주의자들이 다시 돌아오고 있다"고도 했다.

영국 로이터는 "부동산 가격이 치솟는 가운데 LH 관계자들이 내부 정보를 이용해 돈을 챙기려 했다는 비난을 받았다. 선거를 앞두고 기름을 부었다"고 전했다.

BBC는 '한국 여당이 참패했다'는 기사에서 "문 대통령과 여당은 성(性)추문, 집값 상승, 양극화 심화로 인해 지지율이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