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강남 주택서 현금 5억7천만원 도난, 누리꾼들 "누구 집이길래…"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한 대낮에 서울 강남 주택가에서 현금 수억 원이 도난 당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2시 30분쯤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다가구주택에 누군가가 침입해 현금 등을 훔쳐 갔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경찰 조사결과 용의자는 피해자가 집을 잠시 비운 사이 침입했다. 피해자는 용의자가 집에서 나오는 길에 맞닥뜨리고 "저 사람을 잡아달라"고 소리쳐 주변에 있던 이들이 뒤를 쫓았으나 붙잡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5억7천만원 상당의 현금을 도난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는 경찰 조사에서 용의자가 170㎝ 정도의 체격으로 당시 검은색 후드티를 입고 모자를 쓰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CCTV 등을 통해 용의자의 행방과 공범 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일반적인 빈집털이와는 격차가 큰 도난금액에 누리꾼들은 해당 집에 사는 사람의 신분을 호기심을 보이고 있다.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해당 사실이 알려지자 "나는 집에 5만7천원도 없는데 5억7천만원, 클라스가 다르다", "가정집에 5억원이 넘는 돈을 보관해 놓기 어려운데 상당한 재력가의 집인 것 같다", "그 집에 그 큰 금액이 있다는 것을 알고 접근한 것 같다. 분명히 피해자의 주변인일 듯" 등 다양한 추측을 내놓았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