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6월 G7 정상회의 맞춰 백신 접종…AZ 접종 가능성 높아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 재활시설 종사자인 김윤태 의사(푸르메 넥슨어린이 재활병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 재활시설 종사자인 김윤태 의사(푸르메 넥슨어린이 재활병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6월 G7 정상회의 일정에 맞춰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이 접종할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AZ)가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4일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백신접종 스케줄은 질병관리청의 매뉴얼과 외교일정 등을 감안해서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질병청은 현재 전국민 대상으로 접종하되 백신 선택권은 주지 않고 있다"며 "간급 출국이 필요한 경우 예외 경로를 마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도 일반 국민처럼 백신을 선택하지 않고 접종한다"며 "접종시기는 6월 대면으로 예상되는 G7 정상회의 일정을 역산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청와대가 백신을 선택하지 않고 접종한다고 밝히면서 문 대통령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일단 화이자 백신은 감염병 전담병원 의료진이 접종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일반 국민처럼 아스트라제네카를 접종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기꺼이 (아스트라제네카를) 접종하겠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