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 백신 접종후 20대 사망 사례 신고…"기저질환 있었다"

2일 오전 서울시 양천구 신목행복자리 어르신 요양센터에서 양천보건소 의료진이 요양보호사에게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연합뉴스 2일 오전 서울시 양천구 신목행복자리 어르신 요양센터에서 양천보건소 의료진이 요양보호사에게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전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20대가 사망한 사례가 신고됐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4일 오전 2시쯤 대전 동구의 한 요양병원 입소자인 A(28·여) 씨가 숨졌다.

A씨는 지난 2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았고, 3일부터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전해졌다.

방역당국은 A씨가 간질 등 기저질환이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방역당국은 백신 접종과 사망 사이 인과관계를 조사 중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