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햄버거 섭취 방역 위반 논란 20대女 '방역법 위반 고발'

한 여성이 KTX 열차 안에서 마스크를 내린채 햄버거 등 음식물을 섭취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이 여성에 대해 쓴 게시물에 함께 올려진 영상 캡쳐. 온라인 커뮤니티 한 여성이 KTX 열차 안에서 마스크를 내린채 햄버거 등 음식물을 섭취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이 여성에 대해 쓴 게시물에 함께 올려진 영상 캡쳐. 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KTX 열차 내에서 햄버거를 먹는 등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방역을 위반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된 20대 여성 승객이 고발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3일 코레일 등에 따르면 코레일은 감염병예방법 위반 및 철도안전법 위반 등 혐의로 20대 여성 A씨를 경찰에 고발했다.

A씨는 지난 2월 28일 오후 6시쯤 경북 포항에서 서울로 가는 KTX 열차에 동대구역에서 승차, 마스크를 벗고 음식물을 섭취했다.

A씨는 우선 초코 케이크를 먹던 중 승무원에게 지적을 받아 초코 케이크를 가방 안에 넣었지만, 승무원이 지나간 후 가방에서 햄버거를 꺼내 먹었다.

이에 인근에 있던 승객 B씨로부터 항의를 받자 막말과 욕설을 했고, 두 사람 간 말다툼도 이어진 후, B씨가 당시의 상황을 글로 적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렸다.

글에 따르면 당시 B씨의 항의에 A씨는 "내가 여기서 먹든 말든 무슨 상관이냐"라며 "천하게 생긴 X이 우리 아빠가 도대체 누군줄 알고 그러느냐. 너 같은 거 가만 안 둔다"고 했고, 이게 온라인에서 논란이 되면서 네티즌들의 비판이 이어졌다.

이후 A씨는 해당 글 게시자(B씨)에게 사과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와 별개로 코레일이 방역법 위반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 상황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