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 운영진 가족 '백신 새치기' 접종 의혹…"감사될 아내 먼저"

2일 오후 경남 양산시 양산부산대학교병원에서 열린 '코로나19 영남권역 예방접종센터 모의훈련'에서 훈련 참여자가 백신 접종을 모의로 하고 있다. 연합뉴스 2일 오후 경남 양산시 양산부산대학교병원에서 열린 '코로나19 영남권역 예방접종센터 모의훈련'에서 훈련 참여자가 백신 접종을 모의로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 요양병원에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대상이 아닌데도 운영진의 가족이 '백신 새치기'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방역 당국이 조사에 들어갔다.

2일 경기도 동두천시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동두천시에 있는 한 요양병원에서 의료진이나 환자가 아닌 운영진의 가족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백신을 맞은 이는 이 병원의 관리부장을 맡고 있는 이사장의 동생 장모씨의 아내가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장씨의 아내는 이미 10년전에 이 병원과 관련된 모든 직책을 그만둬 백신 접종 대상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커지자 병원은 장씨의 아내를 감사로 올릴 예정이어서 미리 백신을 접종받도록 했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동두천시 관계자는 "어떻게 조치해야 할 지 방역당국에 질의를 한 상태"라고 답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