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학교 중 72%, 2일부터 전교생 등교 시작

밀집도 2/3 학교는 격일, 격주 등교
초교 46학급 증설하기도

경북도교육청 전경. 매일신문DB 경북도교육청 전경. 매일신문DB

경북지역 초·중·고등학교 중 72%가 2일부터 전교생 등교수업을 실시한다.

경북도교육청은 그동안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지침을 준수해 1학기 안정적인 학사운영을 준비해왔다.

그 결과, 경북지역 초교 473곳 중 73%인 347개교가 전교생이 등교한다. 중학교 261곳 중 75%인 196곳이, 고교는 183곳 중 67%인 122곳이 전교생 등교 예정이다.

또 651개 유치원과 특수학교 8개교는 100% 등교한다.

밀집도 3분의 2를 유지하는 학교는 학년별로 격일과 격주 등교하게 된다.

초교 1~2학년은 전체 등교하고, 3~6학년은 2개 학년씩 격일 또는 격주로 교차 등교하도록 할 계획이다.

중·고교는 새학교 적응과 진로 진학 준비를 위해 3월 첫 주는 1학년과 3학년이 등교한다.

경북교육청은 이에 따른 방역대책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경북교육청은 안전한 등교·원격수업을 확대하기 위해 학교 방역 인력을 지난해보다 3배가 넘는 1천771명으로 확대 충원했다. 과밀학급 문제가 있는 지역 초교를 위해 46학급을 증설했다.

개학 후 1~2주 동안은 학교별 특별 모니터링을 시행해 예방 수칙 준수와 의심 증상자 관리에 중점을 둔다.

임종식 경북도교육감은 "안전한 등교수업 확대를 통한 학습권을 보장하고 배움의 일상 회복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철저한 방역과 촘촘한 학습 지원을 통해 모든 학생이 안전하게 공부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