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359명·경북 420명, 첫날 백신 접종 "일상 회복 대장정"

AZ 1차 접종 내달 초 완료…8주 지나면 2차 접종 시행
화이자 배신은 3월3일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대구 북구 한솔요양병원에서 대구 첫 접종자인 황순구 원장(왼쪽)과 이명옥 부원장이 백신 접종을 받은 뒤 병원 입구로 나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대구 북구 한솔요양병원에서 대구 첫 접종자인 황순구 원장(왼쪽)과 이명옥 부원장이 백신 접종을 받은 뒤 병원 입구로 나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26일 대구·경북을 비롯해 전국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대구에서는 이날 오전 9시 북구 한솔요양병원의 황순구 원장·이명옥 부원장 부부를 시작으로 대구시내 10개 의료기관(보건소 6곳, 병원 4곳)에서 하루 동안 359명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했다.

경북도는 애명노인마을 이상국 사무국장이 안동보건소에서 처음으로 백신을 맞은 뒤 보건소 6곳 등 32개 의료기관에서 하루 동안 420명이 백신을 접종했다.

전국적으로 213개 요양시설의 입소자·종사자 및 요양병원의 일부 입소자·종사자 등 1만6천813명이 접종을 받았다.

대구시는 다음 달 말까지 요양병원·시설 210곳에서 근무하는 1만2천148명과 종합병원 등 고위험 의료기관 124곳 종사자 2만1천995명, 119구급대원 등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535명에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할 계획이다.

또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7곳 종사자 2천968명은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을 계획이다.
경북도는 요양병원·시설, 정신요양·재활시설 433곳의 65세 미만 입소자와 종사자 2만600명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실시하고 있다.

다음 달부터는 코로나19 치료병원 6곳 종사자 1천822명을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며, 3월까지 439곳의 2만2천422명에 대한 접종을 마칠 방침이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은 3월 초에 완료되고, 2차 접종은 1차 접종 후 약 8주 뒤에 시행된다.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이 26일 오후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백신접종센터에 도착해 의료진이 백신을 냉동 보관실로 옮기고 있다. 다음달 3일부터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들이 이곳에서 화이자 백신을 접종 받을 예정이다.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이 26일 오후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백신접종센터에 도착해 의료진이 백신을 냉동 보관실로 옮기고 있다. 다음달 3일부터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들이 이곳에서 화이자 백신을 접종 받을 예정이다.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한편 이날 인천공항에 도착한 화이자 백신은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을 포함한 전국 5곳의 예방접종센터로 전달됐다.

화이자 백신 접종은 27일 서울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가장 먼저 시작된다.

대구의 경우 지역 예방접종센터인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다음 달 3일부터 접종이 시작될 예정이다. 대구의화이자 백신 1호 접종자는 남성일 대구동산병원 부원장과 정인자 간호부장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