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백신접종 첫날 26일 오후 9시까지 전국 374명 확진, 12명 ↑

경기 151명 서울 122명 부산 9명 경북 7명 대구 6명
내일 400명대 중반 예상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이 26일 오후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백신접종센터에 도착해 의료진이 백신을 냉동 보관실로 옮기고 있다. 다음달 3일부터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들이 이곳에서 화이자 백신을 접종 받을 예정이다.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이 26일 오후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백신접종센터에 도착해 의료진이 백신을 냉동 보관실로 옮기고 있다. 다음달 3일부터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들이 이곳에서 화이자 백신을 접종 받을 예정이다.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374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62명보다 12명 많은 수치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300명(80.2%), 비수도권이 74명(19.8%)이다.

시도별로는 경기 151명, 서울 122명, 인천 27명, 전북 17명, 광주 11명, 부산 9명, 경북 7명, 대구·강원 각 6명, 충북·충남 각 4명, 울산·전남 각 3명, 대전 2명, 세종·경남 각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제주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7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400명 안팎, 많으면 400명대 중반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44명 늘어 406명으로 최종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0일 이후 1주일째 300∼400명대를 오르내리면서 '정체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달 20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국내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48명→416명→332명→356명→440명→396명→406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399명꼴로 나왔다.

이 가운데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지역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374명으로, 거리두기 2단계(전국 300명 초과) 범위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꾸준히 발생하고 있어 확진자 규모는 다시 커질 수 있다. 주요 사례를 보면 직장을 고리로 새 집단감염이 다수 발생했다.

경기 화성시 플라스틱공장 사례에선 총 25명이 확진됐고, 양주시 남면 산업단지와 관련해선 현재까지 2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경기 여주시 제조업체와 관련해선 총 18명, 충남 아산시 건설업체에선 종사자 9명이 각각 양성 판정을 받았고 충북 보은군 주물공장에서도 종사자 8명이 확진됐다.

이 밖에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 서울병원(누적 250명) ▷경기 남양주시 진관산단 플라스틱공장(189명) ▷부천시 영생교 및 보습학원(178명) ▷충남 아산시 귀뚜라미보일러 공장(192명) 등 앞서 집단발병이 확인된 사례에서도 연일 확진자 규모가 커지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