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26일 오후 6시까지 전국 299명 확진, 서울 103 대구·경북 각 6명

26일 코로나19 백신 접종기관인 희윤요양병원에서 백신 접종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코로나19 백신 접종기관인 희윤요양병원에서 백신 접종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모두 299명으로 확인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295명보다 4명 많은 수치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244명(81.6%), 비수도권이 55명(18.4%)이다.

시도별로는 경기 115명, 서울 103명, 인천 26명, 전북 15명, 부산 9명, 대구·경북 각 6명, 강원 5명, 광주 4명, 울산·전남 각 3명, 충북 2명, 경남·충남 각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대전·세종·제주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7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4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111명 늘어 406명으로 최종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0일 이후 1주일째 300∼400명대를 오르내리면서 '정체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달 20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국내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48명→416명→332명→356명→440명→396명→406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399명꼴로 나왔다.

 

이날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직장을 고리로 새 집단감염이 다수 발생했다. 경기 화성시 플라스틱공장 사례에선 총 25명이 확진됐고 여주시 제조업체와 관련해선 총 18명, 양주시 섬유공장서는 14명의 감염자가 각각 나왔다.

충남 아산시 건설업체에선 종사자 9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충북 보은군 주물공장에서도 종사자 8명이 확진됐다.

이 밖에 ▷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 서울병원(누적 250명) ▷ 경기 남양주시 진관산단 플라스틱공장(189명) ▷ 부천시 영생교 및 보습학원(178명) ▷ 충남 아산시 귀뚜라미보일러 공장(192명) 등 앞서 집단발병이 확인된 사례에서도 연일 확진자 규모가 커지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