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수십대·인근 상가·행인 덮친 '액체형 콘크리트'…정체는?

"콘크리트 양생 위해 덮어둔 천막이 강한 바람에 날리면서 사고 발생"

26일 오후 1시께 대구 중구 교동 오피스텔 신축 현장 20층에서 타설 중이던 콘크리트가 도로와 인도로 쏟아져 행인 수십 명이 피해를 입었다. 연합뉴스 26일 오후 1시께 대구 중구 교동 오피스텔 신축 현장 20층에서 타설 중이던 콘크리트가 도로와 인도로 쏟아져 행인 수십 명이 피해를 입었다. 연합뉴스
26일 오후 1시께 대구 중구 교동 오피스텔 신축 현장 20층에서 타설 중이던 콘크리트가 도로와 인도로 쏟아졌다. 연합뉴스 26일 오후 1시께 대구 중구 교동 오피스텔 신축 현장 20층에서 타설 중이던 콘크리트가 도로와 인도로 쏟아졌다. 연합뉴스

대구 중구 교통 오피스텔 신축현장에서 26일 오후 타설중이던 콘크리트가 도로와 인도로 눈처럼 쏟아져 내렸다.

액체 상태의 콘크리트가 수십대의 차량, 인근상가, 행인들을 덮쳤다.

길을 걷던 시민은 반건조 상태의 콘크리트를 맞아 찰과상을 입기도 했다.

공사 현장 관계자는 "콘크리트 양생을 위해 덮어둔 천막이 강한 바람에 날리면서 사고가 났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