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지사, "문 대통령, 대구경북 신공항 건설 지역도 방문해야"

25일 개인 SNS에 글 올려…"대구경북 신공항 특별법 통과 절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25일 문재인 대통령의 가덕도 방문과 관련, "대구경북 신공항 건설 지역도 방문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 도지사는 이날 개인 소셜미디어(SNS)에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은 그 동안 영남권 5개 시·도 합의 등 민주적 절차에 따라 결정한 김해신공항 건설을 정치적 계산에 의해 일순간 뒤엎는 것"이라며 "그럼에도 추진하려면, 반드시 대구경북 신공항 특별법 통과가 같이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도지사는 "다섯 사람(영남권 5개 시·도 합의)이 우여곡절 끝에 집(동남권 신공항)을 함께 짓기로 했는데, 이 중 세 사람(부산·울산·경남)이 새 집(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짓겠다고 나갔으면 당연히 두 사람(대구경북통합신공항 특별법) 몫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구경북 시도민 마음을 생각해 대통령께서 반드시 대구경북 신공항 특별법 통과에 앞장서 주고 대구경북 신공항 건설 지역도 방문해 달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