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 벼랑끝 내몰렸는데…"대구시, 정부정책 중개 역할만"

"지역 맞춤 대책 있어야 코로나19 극복"…시민·학계 머리 맞대
대구YMCA 위기 진단 토론회…참가자들 市 안일한 대처 비판

4일 대구 YMCA 청소년회관에서 코로나19 위기, 대구시민사회대응을 주제로 패널 토의가 진행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4일 대구 YMCA 청소년회관에서 코로나19 위기, 대구시민사회대응을 주제로 패널 토의가 진행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코로나19로 심화된 사회·경제적 위기를 해결하려면 지역 맞춤형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대구YMCA는 4일 중구 청소년회관에서 '코로나19 위기에 대한 대구시의 사회·경제적 대응 진단' 토론회를 열었다. 벼랑 끝에 내몰린 자영업자 등이 처한 상황을 파악하고 대책을 점검하는 자리다.

참가자들은 이날 정부와 대구시에 대해 "코로나19 위기에 안일하게 대처해 왔다"는 비판을 쏟아냈다. 지역 맞춤형 대책 없이 중앙정부 대책을 따르기만 해 취약계층의 경제적 타격이 심해졌다는 것이다.

유종성 가천대 사회정책대학원 교수는 "올해 정부 예산이 작년대비 46조원이 증가됐지만 코로나 피해 지원이나 백신 예산에 대해 정부의 확장재정 예산은 전무하다"며 "미국 바이든 정부가 소득에 따라 다양한 차등지원방안을 내놓는 것과 대조적"이라고 했다.

이승협 대구대 사회학과 교수는 "코로나19발 위기는 사회 취약계층에 심대한 타격을 주고 있지만 대구시 대책은 정부의 정책을 단순 소개하고 전달하는 중개인 역할에 머물고 있다. 영세소상공인과 지역 특수성을 고려한 대책이 부족하다"고 비판했다.

홍인표 대구시의회 경제환경위원장은 "장기적으로 고용절벽에 있는 청년에게 양질의 일자리와 재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산업구조와 고용시장도 변화시켜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8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