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가톨릭대 학생들 장난감 안전교육 영상 제작

아동학과 4학년들 10편 만들어 장난감도서관 영유아 교육 활용

대구가톨릭대 아동학과 학생들이 제작한 장난감 안전교육 영상 갈무리. 대구가톨릭대 제공 대구가톨릭대 아동학과 학생들이 제작한 장난감 안전교육 영상 갈무리. 대구가톨릭대 제공

대구가톨릭대(총장 우동기) 학생들이 제작한 장난감 안전교육 영상이 지역 영유아 보육기관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대구가톨릭대 아동학과는 최근 경산 아이누리 장난감도서관과 연계해 장난감 안전교육 영상 10편을 제작해 경산, 안동, 영주, 구미, 칠곡 왜관 등의 장난감도서관에 제공했다. 영상은 각 기관 홈페이지에 게시돼 교사, 학부모, 영유아 대상 교육용으로 활용되고 있다.

이 영상은 아동학과 4학년 학생 10명이 직접 기획, 촬영, 편집, 제작한 것이다. 트렘플린, 스포츠 기구, 붕붕카, 미끄럼틀, 걸음마보조기, 바운서 등 영유아들이 사용하고 있는 각종 놀잇감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을 학생들이 직접 시연하거나 동화, 노래, 일러스트 등을 활용해 쉽고 재미있게 전달했다. 지난해 10~11월 대면과 비대면을 병행한 방과 후 모임을 통해 각 5분가량의 영상 10편을 제작했다.

영상 제작에 참여한 박지민 학생은 "아동학과 전공 학생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이 알아둘 필요가 있겠다는 생각에 영상 제작을 계획하게 됐다. 영상을 제작하면서 장난감의 위험 요소를 잘 알게 되어 보육기관에 취업한 후 실전에서도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영상은 현재 사용되고 있는 장난감 대부분을 다루고 있고, 구성과 내용도 충실해 보육기관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박경희 경산시아이누리장난감도서관장은 "학생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다양한 콘셉트의 영상이 제작되어 아동뿐만 아니라 부모, 교사에게도 교육 효과가 크다"고 말했다.

민하영 아동학과장은 "최근 아동의 안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향후 보육기관 교사로 활동하게 될 학생들이 안전교육 영상을 제작하여 보급한 것은 학생 개인뿐만 아니라 보육기관 차원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 앞으로도 보육기관과 직접적으로 연계된 현장감 있는 교육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개발하여 지역사회에 보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