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ㆍ 경상북도, 코로나 19 위기가구 발굴 `지원 나선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19일부터 각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코로나19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신청을 받고 있다.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은 코로나19로 인한 실직, 휴·폐업 등으로 소득이 25% 이상 감소했지만 다른 피해 지원 프로그램을 받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에 지급된다. 사진은 이날 서울 성동구 성수1가 제1동 주민센터 긴급생계지원금 현장 접수처. 연합뉴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19일부터 각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코로나19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신청을 받고 있다.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은 코로나19로 인한 실직, 휴·폐업 등으로 소득이 25% 이상 감소했지만 다른 피해 지원 프로그램을 받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에 지급된다. 사진은 이날 서울 성동구 성수1가 제1동 주민센터 긴급생계지원금 현장 접수처. 연합뉴스

코로나 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을 돕기위해 서울시와 경상북도가 코로나 19 위기가구 발굴 '지원 나선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가 지난 19일부터 코로나19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에 나선데 이어 지자체에서도 본격적인 지원에 나선 것.

서울시는 올해 복지의 문턱은 낮추고 인프라와 지원은 대폭 강화한다. 기존 취약계층뿐 아니라 코로나 19 장기화 탓인 소득 감소와 돌봄 공백으로 증가하고 있는 위기가구까지 사회복지 안전망 안으로 들어올 수 있도록 해 모든 시민을 사각지대 없이 포용한다는 목표다.

우선 실직·폐업 등으로 말미암은 위기가구에 최대 300만 원 지원하는 '서울형 긴급복지'는 작년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낮췄던 소득·재산 기준을 올해 6월 말까지 연장 적용한다. 정부의 기초생활수급 자격에서 탈락한 저소득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서울형 기초보장제도'는 상반기 중 부양의무제를 전국 최초로 전면 폐지한다. 코로나 19로 커지는 돌봄 공백을 메우고자 어르신 맞춤형 돌봄 서비스 수행인력을 전년대비 255명 추가 확충한다.

취약계층의 홀로서기를 돕기 위한 정책도 계속된다. 장애인·노숙인·어르신이 공공임대주택에서 안정적으로 거주하면서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지원주택'은 올해 197호가 추가로 공급된다.
인생 2막을 준비하는 중장년부터 어르신, 장애인까지 아우르는 맞춤형 일자리를 올 한 해 총 8만여 개 제공한다.

복지 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서울시는 모든 위기가구를 1~4단계로 세분화, 위기가구 정도에 따른 주기적인 방문 점검도 의무화했다. 위기도가 가장 높은 1단계 가구에는 월 1회 이상 방문하며 2단계는 분기별 1회, 3~4단계는 6개월 또는 1년 주기로 방문한다.

경북도는 어려운 이웃들을 적극적으로 찾아내는 발굴체계를 가다듬는다. 보험료, 전기료 체납, 휴․폐업 등 빅데이터 기반의 위기징후 정보를 이용하고,'명예사회복지공무원','복지이․통장','좋은 이웃들' 등의 이웃 안전망을 활용하여 위기가구를 찾아내고, '찾아가는 보건복지팀'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맞춤형 복지서비스 시스템이 현장에서 작동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3월 말까지 114억 원을 투입하여 긴급생계비 지급기준 완화를 연장하여 갑작스럽게 겪는 위기가구에 대하여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집중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희망 2021 나눔캠페인'전개로 목표액 127억 원을 초과해 모금한 성금 134억 원을 투명하게 배분하여 취약계층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예정이다. 이와 함께 사회공헌지원센터와 푸드뱅크를 강화하고 사회복지시설과 소외된 이웃에 대한 위문을 적극적으로 장려해 나가기로 했다.

김진현 경상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코로나 19로 어려움에 부닥쳐 있는 이웃들이 더 많은 복지와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설 명절을 앞두고 위기가구 발굴 등 복지 사각지대가 없도록 세심하게 보살피겠다. 사회복지시설 거주인과 소외된 이웃들이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도민들이 기부활동과 자원봉사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도록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