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구치소 직원 1명 코로나19 확진…동부구치소 12차 전수검사

19일 송파구 서울동부구치소에서 방역복을 입은 검찰 긴급호송 관계자들이 오가고 있다. 교정당국에 따르면 동부구치소 출소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추가 확진됐다. 추가 확진자는 지난해 12월 31일 동부구치소에서 출소한 뒤 이달 1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출소자 중 확진자 1명이 나오자 구치소 측은 20일 11차 전수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19일 송파구 서울동부구치소에서 방역복을 입은 검찰 긴급호송 관계자들이 오가고 있다. 교정당국에 따르면 동부구치소 출소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추가 확진됐다. 추가 확진자는 지난해 12월 31일 동부구치소에서 출소한 뒤 이달 1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출소자 중 확진자 1명이 나오자 구치소 측은 20일 11차 전수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자가격리 중이던 동부구치소 직원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전국 교정시설에서 사흘만에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23일 법무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구치소 직원 1명이 추가 확진을 받아 전국 교정시설 코로나 확진 인원은 1천262명이 됐다.

교정시설에서 확진자가 나온 것은 지난 20일 서울구치소 직원 2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이후 사흘만이다.

교정당국은 23일 동부구치소 직원과 수용자를 상대로 12차 전수검사를 진행했다. 검사 결과는 다음날인 24일 나올 예정이다.

또 서울구치소 수용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전수조사에서는 전원 음성판정이 나왔다.

현재 전국 교정시설에서 격리돼 치료를 받는 인원은 직원 27명, 수용자 600명 등 627명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