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포폴 상습 투약' 휘성에 검찰 징역 3년 구형

가수 휘성. 온라인커뮤니티 캡쳐 가수 휘성. 온라인커뮤니티 캡쳐

항정신성 수면마취제인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혐의를 받는 가수 휘성(39·최휘성)에게 검찰이 징역 3년을 구형했다.

22일 대구지법 안동지원에 따르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휘성에 대해 19일 진행된 결심공판에서 검찰이 휘성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날 휘성은 결심 공판에서 관련 혐의를 대체로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휘성은 지난 2019년 12월쯤 프로포폴을 수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북경찰청은 지난해 4월 휘성의 프로포폴 구매 혐의를 포착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그는 군 복무 중인 지난 2013년 프로포폴을 투약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적이 있지만, 당시 "허리디스크와 원형탈모 치료 목적"이라고 해명해 무혐의로 풀려난 바 있다.

선고 공판은 오는 3월 9일 열릴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