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세 때부터" 女 신도들 성착취 혐의 안산 교회 목사 구속

물음표 이미지. 매일신문DB 물음표 이미지. 매일신문DB

여성 신도들을 10여년 간 성적으로 착취한 혐의를 받고 있는 현직 목사가 14일 경찰에 구속됐다. 피해자들은 7~8세 때부터 이 목사로부터 피해를 당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수원지법 안산지원 김대권 영장전담판사는 아동·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제추행) 등 혐의를 받는 경기도 안산 소재 한 교회 목사 A씨에 대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후 구속영장 발부 결정을 내렸다.

김대권 영장전담판사는 "다수 범죄 혐의가 소명됐다"며 "범행 방법과 기간, 피해자들의 피해 정도, 피고인 및 피해자들 및 관련자들과의 관계 등을 고려할 때 증거 인멸 우려도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목사 A씨는 지난 2002년부터 2016년까지 여성 신도 3명을 강제로 추행하는 등의 성폭력을 저지른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들은 목사 A씨가 "음란마귀를 빼내야 한다"는 식으로 발언하며 자신들에게 범행을 저질렀다며, 관련 동영상도 촬영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같은 교회 신도의 자녀들이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4일 목사 A씨를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고소장을 경찰에 접수했고, 이에 수사가 이어지고 있다.

경찰은 앞서 목사 A씨 교회 및 자택을 압수수색, 관련 자료를 확보해 분석한 결과 피해자들의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 한 주 전인 지난 7일 목사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피해를 호소하는 신도 3명 외에 다른 신도들도 똑같이 목사 A씨로부터 성 착취를 당했다고 진술해 관련 조사를 벌이고 있다. 추가 기소도 예상되는 부분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