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날씨] 대구·경북 12월 첫날부터 매서운 한파 "수능날까지 추워요"

대구, 경북 동해안 건조주의보 발령 '산불 조심'

대구 동대구복합환승터미널 인근 거리에서 두터운 외투를 입은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매일신문 DB 대구 동대구복합환승터미널 인근 거리에서 두터운 외투를 입은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매일신문 DB

12월의 첫날인 내일도 대구는 영하 3℃,경북 내륙지역은 영하 5℃ 내외로 낮아져 본격적인 겨울추위가 기승을 부리겠다. 특히 경북 의성군은 1일 최저 기온이 영하 8도까지 내려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1일은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전국이 맑은 가운데 가끔 구름이 많을 예정이다.

전국 내륙에서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곳이 많아 춥겠다. 낮 기온도 중부내륙을 중심으로 5도 내외, 그 밖의 지역은 10도 이하의 분포를 보이는 곳이 많아 쌀쌀하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대구 영하3도▷구미 영하2도 ▷안동 영하 5도 ▷의성 영하 8도▷포항 1도 ▷울릉도·독도 4도를 기록하겠다. 낮 최고기온은 ▷대구 10도 ▷구미 10도 ▷안동 8도 ▷의성 9도 ▷포항 11도 ▷울릉도·독도 9도를 기록할 전망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대기 상태가 전 권역이 '좋음'에서 '보통' 수준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대구와 경북 동해안을 중심으로 건조주의보가 발령 중이다"며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고 당분간 비 소식이 없어 산불 등 각종 화재예방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