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키워드] 롯데마트 안내견 출입 거부 논란

롯데마트 예비 안내견 출입 거부 논란. 인스타그램 캡처 롯데마트 예비 안내견 출입 거부 논란. 인스타그램 캡처

롯데마트 한 지점이 훈련 중인 예비 안내견의 출입을 막은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커지고 있다.

지난 29일 한 네티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롯데마트 잠실점에서 마트 직원으로 추정되는 사람이 예비 안내견을 데리고 마트에 온 봉사자를 향해 "장애인도 아니면서 강아지를 데리고 오면 어쩌냐"며 항의했다는 목격담과 함께 당시 모습을 찍은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겁을 먹은 듯한 예비 안내견의 모습이 담겼다. 이 네티즌은 "강아지는 불안해서 리드줄을 물고, 데리고 온 아주머니는 우셨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롯데마트 직원의 처사를 두고 논란이 커지자 30일 롯데마트는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견주의 입장을 배려하지 못한 점을 인정한다"며 사과문을 올렸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