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고 달리며 "쓰레기 주워요"…대구지역 '착한 상인들'

동구 금호강 둔치서 '플로깅' 활동…비닐 대신 종이봉투 사용
자전거 타고 오면 할인 혜택…매장서도 환경보호 실천 노력
지난 3월부터 대구녹소연과 '온실가스 배출량 줄이기' 참여

30일 오전 11시쯤 대구지역 상인들이 금호강 천변에 모여 쓰레기 줍기 활동인 '플로깅'을 하고 있다. 이수현 기자 30일 오전 11시쯤 대구지역 상인들이 금호강 천변에 모여 쓰레기 줍기 활동인 '플로깅'을 하고 있다. 이수현 기자

30일 오전 11시쯤 대구 동구 금호강 둔치. 잡초를 헤집던 정재헌 씨 손에 비닐 한 무더기가 걸려 나왔다. 깨진 병부터 스티로폼 조각, 내복, 운동화 한 짝까지. 허리를 숙일 때마다 흙 묻은 쓰레기들이 모습을 드러냈다.

대구지역 상인들이 '플로깅(plogging)'에 팔을 걷어붙였다. 플로깅은 걷거나 뛰면서 쓰레기를 줍는 활동을 뜻한다. 이날 이들은 동구 방촌동 화랑교 아래 모여 4㎞가량을 걸으며 강변에 버려진 쓰레기를 주워 담았다.

1시간 정도 쓰레기를 줍다 보니 어느새 50ℓ종량제 봉투 4장이 가득 찼다. 일부 쓰레기는 부피가 너무 커 쓰레기 봉투에 담기 어려울 정도였다.

참가자 이승은 씨는 "강변이나 강물에 비닐이 너무 많이 버려져 있어 깜짝 놀랐다"며 "대형 돗자리나 고무 파이프, 운동화 한 짝처럼 도대체 어디서부터 흘러 들어왔을지 짐작조차 하기 어려운 쓰레기들도 있었다"고 했다.

이날 플로깅에 참여한 상인들은 지난 3월부터 대구녹색소비자연대와 함께 '온실가스 배출량 줄이기' 활동에 동참해온 이들이다. 이산화탄소를 최대한 덜 배출할 수 있도록 매장에서도 사소한 실천을 해오고 있다.

방법도 저마다 다양하다. 대구 동구 신천동에서 아이스크림 가게 '헤이차일드'를 운영하는 최종은·정재헌 씨는 자전거를 타고 방문하는 손님들에게 가격 할인을 해주고 있다.

최 씨는 "손님들과 함께 실천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면서 정말 여러 가지 시도를 하고 있다"며 "가게에 '차량 대신 자전거를 타고 오면 할인해준다'는 안내판을 세워두니 손님들도 서서히 왜 자전거를 타는 게 환경에 좋은지 관심을 가지게 되는 거 같다"고 했다.

대구 수성구 범어동에서 베이커리 '마마플레이트'를 운영하는 김소향 씨는 "빵을 포장하는데 비닐 대신 종이봉투인 크라프트지를 사용하고 있다"며 "매장에서 할 수 있는 활동은 한계가 있다고 생각해 언젠가 손님들과도 플로깅을 같이 하는 등 새로운 활동도 고민해보고 싶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