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윤석열, 추미애에 "법적 대응…한 점 부끄럼 없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은 24일 오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자신에 대한 징계 청구 및 직무 배제 조치가 언론에 밝혀진 후, 곧장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로써 올해 초부터 이어지고 있는 추미애 장관 대 윤석열 총장의 갈등 구도가 최고조로 오른 상황이다.

윤석열 총장은 이날 추미애 장관의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에서의 브리핑 직후 언론에 입장문을 배포, "위법·부당한 처분에 대해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총장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기 위해 그동안 한 점 부끄럼 없이 검찰총장의 소임을 다해왔다"고 덧붙였다.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의 직무를 배제한 이날 결정은 헌정 사상 초유의 일로 풀이된다.

추미애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에 나와 브리핑을 통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 및 직무 배제 조치를 국민께 보고드리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추미애 장관은 이번 조치의 이유로 윤석열 총장이 언론사 사주와 부적절한 만남을 가진 점, 조국 전 법부부 장관 등 주요 사건 재판부를 불법 사찰한 점, 한명숙 전 총리 사건 및 채널A '검언유착' 사건 관련 측근 비호를 위한 감찰 방해를 한 점 등을 들었다.

추미애 장관이 언급한 언론사 사주는 중앙일보와 JTBC 등의 최대주주로 있는 지주회사인 중앙홀딩스의 홍석현 회장이다. 추미애 장관은 윤석열 총장이 홍석현 회장과 만난 시점 및 장소는 서울중앙지검장 재직 당시였던 2018년 11월 서울 종로구 한 주점이라고 꽤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또 채널A 사건과 관련해서는 윤석열 총장이 감찰 정보를 외부로 유출했다고도 강조했다.

이어 추미애 장관은 윤석열 총장이 최근 법무부 감찰관실 대면 조사에 응하지 않아 감찰을 방해했다고도 언급, 이에 따라 검찰총장의 정치적 중립에 관한 위엄과 신망이 심각히 손상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