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영천미래연구원 창립, 지역 발전 싱크탱크 역할

장대기 이사장 "영천 미래의 정체성 확립과 국제적 수준의 도시 이미지 창출에 기여할 것"

영천미래연구원이 22일 창립식을 갖고 공식 출범했다. 영천미래연구원 제공 영천미래연구원이 22일 창립식을 갖고 공식 출범했다. 영천미래연구원 제공

경북 영천지역 발전의 싱크탱크 역할을 하게 될 (사)영천미래연구원(이사장 장대기)이 22일 창립식을 갖고 공식 출범했다.

장대기 영천미래연구원 이사장은 창립식에서 "영천 미래에 대한 정책개발 및 정체성 확립, 국제적 수준의 도시 이미지 창출에 기여하는 싱크탱크 역할을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열린 기조강연에서 국무총리실 산하 산업연구원의 송우경 대외협력실장은 '영천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혁신적 지역산업 생태계 및 활성화 ▷혁신역량 강화 및 정부 정책 연계 활용 ▷지역균형발전으로 상생발전 지향 ▷인근 도시와 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영천 발전 방안을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또 조병현 영천미래연구원 원장은 2021년 연구계획 발표에서 "지방 중소도시의 청년 정책에 대한 롤모델 개발에 전념, 청년들을 위해 영천이 더욱 매력적인 도시로 발전하는 데 초석을 놓겠다"고 했다.

끝으로 이범관 경일대 교수를 좌장으로 영천시민 등이 참석한 종합토론에선 '영천지역 시민의식의 배타성과 영천의 미래상'을 주제로 열띤 토론이 진행됐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