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신규 확진 124명, 지역발생 101명…또 세 자리

핼러윈데이 당일인 31일 외출에 나선 시민들로 북적는 모습. 연합뉴스 핼러윈데이 당일인 31일 외출에 나선 시민들로 북적는 모습. 연합뉴스

'핼러윈데이'인 31일 집계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24명이었다. 젊은 층을 중심으로 서울 이태원·강남·홍대·부산 서면 등에 대거 몰려 지난 5월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과 같은 사태가 나오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4명 늘어 누적 2만6천635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27명)보다는 3명 줄었지만, 주말 검사 건수가 절반 이하로 줄어들었는데도 세 자리수를 나타낸 것과 관련, 방역당국은 확진자 발생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상황이다.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01명, 해외유입이 23명이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45명 ▶경기 36명 등 수도권이 81명이다. 수도권 이외에는 ▶충남 9명 ▶강원 3명 ▶전남 3명 ▶대구 2명 ▶경남 2명 ▶충북 1명 등이다. 주요 감염 사례는 노인요양시설·의료기관·교회·사우나 등이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3명 중 14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9명은 인천(4명), 광주(3명), 경기(2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누적 466명(치명률 1.75%)이 됐다. '위중증' 환자는 3명 줄어 51명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