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3회 외식 시 4회차에 1만원 돌려준다"

정부, 관광 분야 장려…숙박·여행·외식 할인권 사업 재개
1천여개 여행상품 30% 할인권 지급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이 지난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이 지난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잠정 중단했던 숙박·여행·외식 할인권 지원을 순차적으로 재개한다. 1천여개 여행 상품을 30% 저렴하게 살 수 있는 쿠폰을 제공하고 3회 외식을 하면 4회차에 1만원을 환급해 준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8일 '숙박·여행·외식 할인권 등 관광 내수 재개방안'에 대한 논의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오는 30일부터 1천112개 여행상품에 대해 가격을 30% 할인해주는 '여행 할인권'을 제공한다.

외식할인지원 캠페인도 시작해 3회 외식 이용시 4회차에 1만원을 돌려받을 수 있다. 아울러 다음 달 4일부터는 여행자 100만명에게 3만원, 4만원 할인권을 제공하는 숙박 할인도 재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이날부터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을 시작하고, 오는 30일부터는 '농촌관광 상품' 사업을, 다음 달 4일부터는 '유원시설 이용 할인'을 각각 재개한다. 다만 모든 사업 일정은 코로나19 유행 상황에 따라 조정될 수 있다.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열린 '제5회 대한민국 방방곡곡 여행박람회'에 대구 달성군 부스가 보인다. 연합뉴스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열린 '제5회 대한민국 방방곡곡 여행박람회'에 대구 달성군 부스가 보인다. 연합뉴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현재까지 대규모 확산이 억제되고 있고, 방역과 의료 역량을 확충해 큰 문제 없이 대응하고 있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했다"며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지속적으로 살펴 (해당 사업을) 중단, 예약취소, 연기하는 등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의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소비할인권 지급 재개에 따른 우려가 있을 것으로 생각하지만, 관광·외식업계가 더 철저하게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관리를 강화하도록 하겠다"고 덧불였다.

앞서 정부는 지난 8월부터 소비할인권과 각종 관광 이벤트, 소비행사를 릴레이로 이어가는 프로그램을 마련했었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큰 피해를 본 외식업과 숙박, 문화산업 등에 1조원 상당의 소비 붐을 불러일으키려는 목표였다.

숙박(100만명), 관광(15만명), 공연·영화(183만명), 전시(350만명), 체육(40만명), 농·수산물(600만명), 외식(330만명) 등 8개 분야 총 1,684억원을 투입해 1,618만명에게 혜택이 돌아가도록 할인쿠폰을 추진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면서 거리두기가 2.5단계로 높아져 소비 할인권 배포는 제대로 시작도 하지 못한 채 중단됐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