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영등포서 온 일가족 5명 확진…방역당국 긴장

직장이 서울인 50대, 24일 코로나19 양성 판정
26일 부인·처가 식구 등 일가족 4명 확진

경북 구미시청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시청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시는 27일 서울시 영등포구에서 온 일가족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구미시에 따르면 근무지가 서울인 50대 A씨는 이달 24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부인과 처가 식구 등 일가족 4명이 26일 검사를 받아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가족들은 서울에서 이달 25일 자가용을 이용해 구미 봉곡동으로 와서 머물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구미 코로나19 확진자는 93명으로 늘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