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안정성·효과 영향 없지만" 백색입자 독감 백신 전량 폐기

27일 서울 시내 한 병원을 찾은 내원객들이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예방 접종을 위해 문진표를 작성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서울 시내 한 병원을 찾은 내원객들이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예방 접종을 위해 문진표를 작성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백색입자'가 발견된 독감(인플루엔자) 백신을 전량 폐기한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백색입자가 발견된 백신의 안정성은 문제가 없지만 국민 불안감 해소 차원에서 이같이 조치한다고 알렸다.

이날 식약처는 한국백신 '코박스플루4가PF주' 관련 시험 결과를 발표, 백색입자는 백신의 원래 성분에서 나온 단백질이라고 설명했다.

시험 결과에 따르면 백색입자는 백신의 안정성은 물론 효과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대조군(WHO(세계보건기구) 표준 제품 및 타사 정상 제품)과 비교한 결과 차이가 없었다는 것.

국제 통용 시험법인 항원 함량 시험 결과 관련 기준에 적합해 백신의 효과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고, 토끼를 이용한 독성 시험 결과 안정성도 문제가 없었다. 토끼 근육에 백색입자가 확인된 백신을 주사한 후 3일 간 관찰하고 부검 및 조직 병리검사를 한 결과, 주사 부위 피부가 붉게 변하는 등 백신 투여에 따라 주사 부위에 나타나는 일반적인 반응 외의 특이 소견은 없었다.

이 같은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3차례에 걸친 전문가 논의가 진행됐고, 이에 따라 백색입자 발견 백신의 안정성 및 효과는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최종 결론이 나왔다.

식약처는 "독감 백신에서 백색입자가 발견돼 국민께 불안과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독감 백신 접종을 받아야 하는 국민 불안감 해소 차원에서 백색입자 형성 백신을 전량 회수해 폐기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백신 관리 체계 개선 대책을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 등과 함께 마련, 국민 여러분께 보다 안전하고 효과 있는 백신이 적기에 공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