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대구지부 "학급당 학생수 20명 이하 맞춰야"

온라인 수업은 등교 수업 대체 어려워
전국 학급당 학생 수 20명 이하 맞추려면 13조7천억원 들어

전교조 대구지부가 27일 대구시교육청 앞에서 학급당 학생 수 20명 이하 법제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박상구 기자 전교조 대구지부가 27일 대구시교육청 앞에서 학급당 학생 수 20명 이하 법제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박상구 기자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대구지부(이하 전교조)는 27일 대구시교육청 앞에서 학급당 학생 수 20명 이하 법제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전교조는 이날 "코로나19 확산으로 교육부가 실시한 온라인 수업은 등교 수업을 대신할 수 없다"며 "학급당 학생 수를 20명 이하로 줄일 경우 등교 수업을 하더라도 한 사람당 간격 2m를 지킬 수 있어 방역지침을 준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학교는 공부만 하는 곳이 아니라 사회적 관계맺기, 창의적 체험활동이 일어나는 공간인 만큼 온라인 수업의 교육적 효과는 낮다고 강조했다.

전교조는 기자회견문에서 "온라인 수업 장기화로 교육격차는 계속 벌어지고 있고 아이들은 사회성 결핍, 정서·행동 장애 등 돌봄의 사각지대로 내몰리고 있다"며 "언제까지 코로나19 확진자에 따라 등교 중지와 일부 등교를 되풀이할 수는 없다. 학급당 학생 수를 20명 이하로 줄이는 것이 근본적인 대책"이라고 했다.

전교조 관계자는 "서울시교육청은 학급당 학생 수를 20명 이하로 줄이는 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정치권을 설득하고 있지만 대구는 아무 목소리를 내지 않고 있다"며 "강은희 대구시교육감도 변화 요구에 맞춰 법안 통과에 힘을 싣고 정치권도 동참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학급당 학생 수를 줄일 경우 예산 부담이 적잖다는 우려도 나온다. 지난 9일 강민정 국회의원(열린민주당)에 따르면 전국 교실의 학생 수를 20명 이하로 맞출 경우 초중고 3만2천867개 학급을 신설해야 해 교실 증축비와 담임교사 신규채용 비용을 합칠 경우 13조7천293억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