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로봇실증센터 개소, "농업 로봇 메카로 키울 것"

고령화되는 농업종사자 위한 슈트, 로봇 등 개발

27일 경북 안동시 송천동에서 열린 로봇실증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내빈들이 테이프 커팅식을 하고 있다. 안동시 제공 27일 경북 안동시 송천동에서 열린 로봇실증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내빈들이 테이프 커팅식을 하고 있다. 안동시 제공

경북 안동시가 농업로봇의 대표 메카로 거듭나기 위한 첫 발걸음을 뗐다.

안동시는 27일 송천동에서 농업로봇 설계, 성능검증 등을 수행할 농업로봇실증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농업로봇실증센터는 권영세 안동시장의 민선 7기 공약사항 '농축산업인이 살맛나는 농촌 건설'의 일환으로 건립됐다.

이날 개소식에는 미래 농업을 이끌어갈 다양한 첨단 농업로봇을 선보여 주목을 끌었다.

'어시스트 슈트'를 착용한 농부가 사과가 가득 담긴 상자를 가뿐히 들어올렸다. '어시스트 슈트'는 움직임에 따라 모터를 작동시켜 최대 20kg까지 힘을 보태준다고 한다.

또, 밭을 갈고 모종을 심고 기르는 등 주요 농작업이 로봇 하나에 탑재된 '팜봇'과 위치 기반 빅데이터 활용 드론 방제기, 시설원예용 방제로봇, 과수 정밀 방제로봇, 조류퇴치기 등도 선보였다.

실증센터는 도비 30억원을 포함한 100억원의 예산으로 8천70㎡부지에 연면적 2천911㎡ 규모의 연구동(지상 3층), 비즈니스 지원동(지상 3층)과 농업로봇의 산업화를 위한 실증테스트가 가능한 테스트베드(2천4㎡)를 갖추고 농업로봇 설계, 성능검증, 기업과 공동연구를 통한 상용화를 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27일 경북 안동에서 문을 연 농업로봇실증센터에서 내빈들이 자동으로 농약을 살포하는 방제로봇 시연을 보고 있다. 안동시 제공 27일 경북 안동에서 문을 연 농업로봇실증센터에서 내빈들이 자동으로 농약을 살포하는 방제로봇 시연을 보고 있다. 안동시 제공

권영세 안동시장은 "인구 감소 및 고령화에 따른 노동력 부족이라는 국내 농업계의 가장 큰 문제점을 해결하고, 우리 농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고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며 "농업로봇실증센터와 농업분야 기업의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농업관련 기업을 유치해 안동시가 농업로봇의 대표 메카로 거듭 날 수 있도록 할 것"이라 했다.

한편, 국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이원택 의원이 '농업기계화 촉진법' 일부 개정안을 대표 발의해 놓고 있다. 농업용 로봇의 개발과 보급 등이 미래농업 발전을 이끌어 나가도록 하는 제도적 뒷받침도 마련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