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시, SRF시설에 365일 다이옥신 농도 감시시스템 구축

프랑스 산 포집장치 설치…측정결과 법적 기준 이하 확인

포항시 청사. 매일신문DB 포항시 청사. 매일신문DB

경북 포항시가 생활폐기물 에너지화시설(SRF)의 배출가스 중 다이옥신에 대한 연속 감시시스템을 구축해 365일 관리·감독에 들어간다.

포항시는 예산 3억원을 들여 프랑스 테코라 사의 다이옥신 연속포집장치를 설치하고 있다. 이 설비는 6주 연속으로 시료를 정밀하게 샘플링하고 다이옥신 배출농도를 분석할 수 있다. 본격적인 가동은 12월부터 들어갈 예정이다.

현재 다이옥신 측정·분석은 '잔류성 유기오염물질 공정시험 기준'에 따라 배출구에서 4시간 시료를 포집해 이뤄진다. 법정 측정횟수는 연 1회이지만, 포항시는 연 4회 측정하고 있다.

한편 포항시는 SRF시설 인근 4개 지역(오천읍 2곳·제철동 1곳·청림동 1곳)의 대기 중 다이옥신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2019년부터 연 2회 측정을 실시 중이다. 올해 하반기 측정은 울산과학기술원(UNIST)에 의뢰, 지난 22~23일 실시했다. 결과는 분석이 끝나는 대로(30일 소요) 주민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가장 최근 측정 결과인 지난 6월 10일 분석에선 0.000ng-TEQ/S㎥(법적 기준 0.1ng-TEQ/S㎥이하)로 나타났다.

신정혁 포항시 자원순환과장은 "상시 다이옥신 포집시스템 구축을 통해 주민들이 보다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이 되도록 SRF시설 관리를 더욱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