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한국도레이 과학기술상, 남원우·조길원 교수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 시상식 열어…상금 각 1억원

이영관(왼쪽)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 이사장이 과학기술상 기초분야 수상자인 남원우 석좌교수를 시상하고 있다.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 제공 이영관(왼쪽)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 이사장이 과학기술상 기초분야 수상자인 남원우 석좌교수를 시상하고 있다.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 제공

공익법인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이사장 이영관)은 지난 22일 서울 마곡 한국도레이R&D센터에서 제3회 한국도레이 과학기술상 시상식을 열고 기초부문에 남원우 이화여대 석좌교수, 응용부문에 조길원 포항공대 교수에게 상금 1억원씩과 상패를 전달했다.

연구기금은 기초부문에 조은진(중앙대)·이기라(성균관대) 교수, 응용부문에 김신현(KAIST)·오준학(서울대) 교수 등 4개팀을 선정, 시상했다. 이들은 매년 연구비 5천만원씩을 3년간 지원받는다.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은 매년 과학기술상과 연구과제를 공개 접수 받아 업적의 우수성과 공헌도, 과제의 창의성 위주로 심사하고 있다. 2018년부터 과학기술상 6명을 선정했으며, 연구기금은 12팀을 계속 지원하고 있다.

이영관 이사장은 유례없는 변화의 시대에 인류가 직면한 과제 해결을 위한 과학의 역할과 중요성을 강조하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정진으로 더 큰 업적을 이루기를 바란다"고 했다.

닛카쿠 아키히로 도레이 사장은 축하 영상에서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이 한국의 과학진흥과 인재육성으로 사회에 공헌하고 한일 양국의 우호증진에도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