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기온 오른다 "대구 7~20도, 서울 6~18도"

지난 23일 대구시 동구 팔공산 동화지구 단풍 현황. 연합뉴스 지난 23일 대구시 동구 팔공산 동화지구 단풍 현황. 연합뉴스

토요일인 24일 최저기온이 5.8도까지 떨어져 하반기 들어 가장 추웠던 대구는 일요일인 25일에는 기온이 조금 오르겠다.

이는 같은날 전국 날씨도 마찬가지이다.

기상청은 25일 전국적으로 아침 기온이 24일 대비 2~3도 가량 높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경북 내륙 등 내륙 지역 가운데 일부는 영하로까지 떨어져 추울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에 따르면 25일 아침 최저기온은 -1도~12도, 낮 최고기온은 17~21도를 보이겠다.

아침 최저기온이 지역별 편차가 크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예를 들면 우리나라 가장 남쪽 제주도의 경우 최저기온이 10도 초중반대를 보이고 낮에는 20도까지 오르는 등 나들이하기 좋은 날씨를 보이겠다.

이 밖에도 대구가 24일 최저 5.8도 및 최고 16.7도였던 게 25일 7~20도로 기온이 오른다. 서울의 경우 24일 최저 3.2도 및 최고 14도였던 게 25일 6~18도로 역시 조금 따뜻해진다.

주말 첫날인 24일 겨울에 한걸음 더 다가선 추운 날씨에 놀랐다면, 25일은 조금 여유를 갖고 야외 활동 등을 할 수 있게 되는 것.

25일 부산은 10~21도, 광주는 8~20도, 인천은 9~17도, 대전은 6~19도 등의 최저~최고 기온을 보이겠다.

하늘도 맑겠다. 맑은 하늘은 25일 낮 동안 지속되다가 오후들어 구름이 많아지겠다. 이어 월요일인 26일엔 전국이 가끔 구름이 많다가 아침부터 차차 맑아질 예정이다.

건조특보가 발효된 강원동해안은 물론이고 그 밖의 지역도 건조한 날씨를 보이겠다. 이에 행락지 등의 화재 예방에 주의해야 한다.

바람은 서해안, 제주도, 강원도 산지 등에 8~14m/s(30~50km/h) 수준으로 강하게 불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기 확산이 원활해지면서 미세먼지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 모든 지역 미세먼지 수준이 '좋음'~'보통'일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