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민주당·국민의힘 지지도 나란히 '뚝'…무당층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오후 인천 송도의 스마트시티 통합운영센터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연계 스마트시티 추진전략 보고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오후 인천 송도의 스마트시티 통합운영센터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연계 스마트시티 추진전략 보고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갤럽 제공 한국갤럽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뿐만 아니라 야당인 국민의힘 지지도도 하락하고, 무당층 지지도가 지난 총선 이후 최대치로 올랐다는 여론 조사 결과가 23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1천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43%로 지난주보다 4%p 하락하고, 부정평가는 3%p 증가한 45%였다. 한 주 만에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다시 앞선 것이다. 모름·응답 거절이 6%, '어느 쪽도 아님'이 5%였다.

긍정 평가 이유에는 '코로나19 대처'(32%)가 가장 많았고, '전반적으로 잘한다'(6%),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복지 확대'(5%), '서민 위한 노력'·'북한 관계'(4%), '기본에 충실/원칙대로 함/공정함'·'소통'· '외교/국제 관계'(3%)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부정 평가 이유에는 '부동산 정책'(14%)을 꼽은 응답자가 가장 많았고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11%), '전반적으로 부족하다'(9%)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갤럽 제공 한국갤럽 제공

민주당 지지도는 전주보다 3%p 내린 35%로 나타났다. 이는 부동산 정책 논란으로 지지도가 급락했던 8월 2주차(33%) 조사 이후 최저치다.

갤럽은 조사 기간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감사원의 월성1호기 감사 결과 발표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탈당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 속출 등 이슈가 있었다고 밝혔는데, 이 사건들이 지지도에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분석됐다.

국민의힘 지지도는 1%p 내린 17%였고, 정의당 6%, 열린민주당 4%, 국민의당 3% 순이었다. 무당층은 전주보다 3%p 오른 34%로 지난 4월 총선 이후 최대치를 보였다. 특히 20대에서 57%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