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영천시-육군 50사단, 6·25전사자 유해발굴 개토식 가져

다음달 20일까지 신녕지구전투 현장서 유해발굴 진행

22일 영천시 신녕면 성환산공원에서 열린 6·25전사자 유해발굴 개토식 모습. 영천시 제공 22일 영천시 신녕면 성환산공원에서 열린 6·25전사자 유해발굴 개토식 모습. 영천시 제공

경북 영천시와 육군 50사단은 22일 신녕면 성환산공원에서 6·25 전사자 유해 발굴 개토식을 가졌다.

유해 발굴 사업이 진행되는 신녕면 일대는 1950년 8~9월 사이 18일간 한국군 1개 사단이 북한군 1개 사단을 상대로 조국의 명운을 걸고 치열하게 싸운 신녕지구 전투 현장이다.

2013년 유해 발굴 당시 부분유해 10여 구가 나왔다. 육군 50사단은 다음 달 20일까지 250고지 일대에서 유해 발굴을 할 계획이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6·25 전사자 유해 발굴에 앞장서는 육군 50사단에 감사하고 국가와 민족을 위해 헌신한 분들이 존경받고 예우받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