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 낙동강체육공원, 코로나19 시민 힐링 공간 인기

생활 속 거리두기 지키며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세요

코로나19 힐링공간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구미 지산동 낙동강체육공원 전경. 구미시 제공 코로나19 힐링공간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구미 지산동 낙동강체육공원 전경. 구미시 제공

 

구미 지산동의 낙동강체육공원이 코로나19에 지친 시민들의 힐링 공간으로 사랑받고 있다.

구미시에 따르면 생활 속 거리두기로 일상생활에 제약을 받는 시민들이 휴식을 즐기기 위해 수변공원인 낙동강체육공원을 꾸준히 찾고 있다.

210만여 ㎡(64만평)의 넓은 수변공원에서 가족과 꽃길 산책을 즐기기도 하고, 자전거를 타고 시원한 낙동강 둔치를 달리며 지루한 일상을 탈피하고 있다.

2012년 문을 연 낙동강체육공원은 캠핑장·물놀이장·어린이놀이시설·초화단지 등 여가시설을 연차적으로 조성하면서 지난해 138만명의 시민들이 찾았다.

올들어 코로나19 분위기 속에서도 평일 1∼2천명, 주말 4∼5천명씩이 찾아 구미를 대표하는 도심 속 여가 휴식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시는 체육공원 내 화장실 등 편의시설에 대한 방역을 정기적으로 하는 등 안전한 시민 휴식처로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

전천수 구미시 건설수변과장은 "낙동강체육공원이 코로나19 힐링 공간이 될 수 있어 기쁘다"며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 준수, 방역 강화로 시민들이 안전하게 수변공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힐링공간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구미 지산동 낙동강체육공원 전경. 구미시 제공 코로나19 힐링공간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구미 지산동 낙동강체육공원 전경. 구미시 제공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