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올 추석만큼은…’ 코로나19 확산에 이강덕 경북 포항시장 대시민 호소문 발표

향후 2주간이 지역 내 방역 중대 고비
최근 유행되는 어르신 모임 등 전면 금지 등 강도높은 대책 추진

이강덕 포항시장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며 특별 방역대책을 설명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이강덕 포항시장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며 특별 방역대책을 설명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최근 경북 포항지역에 코로나19가 확산됨에 따라 이강덕 포항시장이 호소문을 발표하면서 추석 연휴기간 강도 높은 방역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28일 긴급 브리핑을 통해 "앞으로 2주간이 지역 확산의 중대 고비인 만큼 경각심을 늦추지 말고 시민 모두가 방역에 동참해 줄 것"을 강조했다. 특히 지난 23일부터 확산 중인 북구 죽도동 2-378번지(어르신 모임방), 원륭사 포교원을 방문한 사람은 반드시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받을 것을 호소했다.

두 장소는 지난 23일 포항 79번 확진자 이후 도합 12명의 감염자가 발생하고 있는 곳이다.

28일에도 원륭사 포교원 관련(79번·89번·93번 확진자)해 새로이 94번 확진자(북구 80대)가 확진 판정을 받는 등 매일 감염자 숫자가 갱신되고 있다.

이처럼 최근 죽도동 어르신 모임 및 원륭사 포교원 관련 확진자가 계속 늘어남에 따라 포항시는 이들의 가족 및 접촉자 등 140여명에 대한 전수 조사를 벌이고 있다.

아울러 해당 어르신 모임방을 전면 소독 후 폐쇄하고 지역 내 모든 경로당과 노인일자리사업 운영을 잠정 중단했다.

또 활동 범위가 넓은 방문판매 전면 금지, 마스크 미착용 및 집회에 대한 경찰과의 합동 단속, 병원 내 감염차단을 위해 오는 11일까지 5개 종합병원 전면 면회 금지 등을 시행하고 있다.

세부적으로는 오는 11일까지 직접방문판매 홍보관 집합금지, 18일까지 경로당 및 노인일자리사업 운영중단이 시행된다.

위험도가 큰 고위험 시설 5종(유흥주점·콜라텍·단란주점·감성주점·헌팅포차)은 오는 4일까지 운영이 중단된다.

포항시는 추석연휴 기간에도 방역과 선별진료소를 비상운영할 계획이며, 발열이나 기침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있으면 즉시 보건소에 문의할 것을 당부했다.

이 시장은 "올 추석만큼은 고향 방문이나 타 지역 이동을 최대한 자제해주실 것을 거듭 당부드린다"면서 "평소보다 더욱 강화된 방역대책을 꼼꼼하게 추진해서 시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명절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