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경찰서, 외국인 근로자 대상 운전면허교실

경주경찰서가 마련한 외국인 근로자 대상 운전면허교실 참가자들이 교육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주경찰서 제공 경주경찰서가 마련한 외국인 근로자 대상 운전면허교실 참가자들이 교육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주경찰서 제공

경주경찰서는 26일 외동 행정복지센터 대회의실에서 체류 외국인의 권익보호와 무면허 운전 예방을 위한 외국인 운전면허교실을 열었다.

이날 교육에는 베트남·스리랑카·인도네시아 등 경주에 사는 외국인 근로자 20명이 참여했다. 특히 포항운전면허시험장의 협조로 운전면허 필기시험을 함께 진행해 평일에 시간을 내기 어려운 외국인들에게 편의를 제공했다.

경주경찰서 관계자는 "외국인 무면허 운전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대상을 확대해 운전면허교실을 지속적으로 열 계획"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