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사과, 국내육성품종 ‘아리수’ 해외 입맛 공약에 나섰다

영주시는 24일 '아리수' 사과의 홍콩, 베트남 진출을 위한 시범수출 기념식을 열었다. 영주시 제공 영주시는 24일 '아리수' 사과의 홍콩, 베트남 진출을 위한 시범수출 기념식을 열었다. 영주시 제공

국내 육성품종인 영주사과 '아리수'가 해외 입맛 공약에 나섰다.

경북 영주시는 24일 봉현면 유전리 맑은영농조합법인 선별장에서 영주사과 아리수의 홍콩, 베트남 진출을 위해 시범수출 기념식을 열었다.

이날 선적된 아리수 사과 600㎏(60박스·10㎏)은 10월 초 홍콩과 베트남 현지 바이어와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시장경쟁력 등을 평가받는 시식회 등에 사용된다.

농촌진흥청은 수출유망품목 육성계획에 따라 2018년부터 2022년까지 매년 6개 품목을 선정, 육성 중이다.

영주사과 아리수는 올해 저온피해와 긴 장마에도 불구하고 전국 사과 최대 주산단지의 생육환경과 재배기술을 바탕으로 최상의 품질을 인정받아 배(그린시스), 멜론(백자·노을), 프리지아, 특수미(향미), 양잠산물과 함께 해외 시장성을 평가받았다.

아리수 사과는 9월 상순이 숙기로 맛과 색이 양호해 소비자 호응이 높다. 영주시는 지난 2014년부터 농가에 보급을 시작해 현재 180농가 60ha가 재배되고 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전국 최고품질을 자랑하는 영주 아리수 사과가 농가소득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국내시장은 물론 해외 수출길 확보에도 적극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