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추석 고속도로 통행료 수입, 방역에 활용

통행료 수입은 고강도 방역에 활용하고, 남는 수입금도 공익기부 예정

한국도로공사 로고 한국도로공사 로고

한국도로공사(사장 김진숙·이하 도공)는 24일, 이번 추석 명절 기간에는 고속도로 통행료를 정상 수납해 코로나19 방역 활동에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명절 고속도로 통행료 정상 수납 결정은 지난 1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의 정례 브리핑을 통해 발표한 코로나 확산 방지대책의 하나로, 정부는 추석 연휴 기간을 포함하여 9월 30일부터 10월 4일까지를 '특별 방역 기간'으로 설정해 명절 고향 방문 자제를 권고하는 등 방역 대책을 강화하고 있다.

도공은 명절 기간 수납된 고속도로 통행료를 △고속도로 휴게소 방역 인력 및 방역물품 지원 △영업소 방역 지원 및 감염 예방 시설개선 등 고강도 방역 대책에 활용할 예정이다.

특히 휴게소의 경우 9월 29일부터 10월 4일까지는 실내매장 좌석 운영을 금지하고 테이크아웃 제품만 판매하며 휴게소 입구에 안내요원을 배치해 이용객을 대상으로 발열 체크 및 출입자 관리를 한다.

아울러 출입자 명부 작성 시간을 줄이기 위한 '간편 전화 체크인' 시스템도 도입해 휴게소 입구의 혼선이나 대기열의 발생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운영한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이번 명절 통행료 수납은 도로 공사의 수입 증대 목적이 아닌, 지역 간 이동을 최소화하고 불필요한 통행을 억제하기 위한 정부의 불가피한 조치"라며 "명절 기간 수납한 통행료 수입을 방역 활동에 최대한 활용하고, 남는 수입금은 공익기부를 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공기업의 책무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