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청 앞 첨성대 조형물, 경북도청 온다

경북도, 최근 작가와 협의해 기부 약속받아…도청 청사 내 연못 앞에 설치

서울시청 인근 도시건축전시관에 전시 중인 한원석 설치미술가의 작품 '환생'. 경주 첨성대를 모티브로 했다. 경북도 제공 서울시청 인근 도시건축전시관에 전시 중인 한원석 설치미술가의 작품 '환생'. 경주 첨성대를 모티브로 했다. 경북도 제공

첨성대를 모티브로 해 서울시청 인근에 설치된 조형물이 경북도청으로 이전된다. 경상북도가 이 조형물의 작가와 협의해 최근 기부를 약속받으면서다.

설치미술가 한원석 씨가 2006년 제작한 조형물 '환생'은 코로나19 극복 희망 메시지 전파를 위해 지난 봄 서울시청 앞 도시건축전시관에 자리했다. 가로 약 5m, 세로 약 10m 높이 규모로, 폐자동차 헤드라이트 1천450개를 재활용해 빛을 발산하는 작품이다. 처음에는 서울 청계천에 있다가 2014년부터 전남 순천만 정원에 전시됐다.

이후 올해 5월 서울로 옮겨졌지만 서울성공회성당 등 주변 경관과 어울리지 않는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서울 출장 중 이 작품을 접한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도청으로 옮기는 게 낫겠다고 판단하고 서울시, 한원석 씨와 협의한 끝에 경북도청 내 연못 '원당지' 앞에 옮겨오기로 뜻을 모았다.

한 작가는 지난 23일 경북도청을 찾아 설치 장소를 살핀 것으로 전해졌다. 작품 기부 의사 역시 밝혔다.

경주 첨성대를 모티브로 한 작품 '환생'. 경북도 제공 경주 첨성대를 모티브로 한 작품 '환생'. 경북도 제공

1천400년의 세월 동안 국난을 이기고 우뚝 선 첨성대 모티브 작품이 통합신공항으로 하늘 길을 열고 행정통합이라는 미래 비전을 그리고 있는 대구경북의 상징물로 손색이 없다는 게 경북도의 판단이다. 또 신라 선덕여왕 때 세운 천문·기상 관측대인 첨성대가 우리 민족의 저력, 역사성을 보여주는 귀중한 문화재인 만큼 대구경북의 앞날을 환히 밝히는 희망의 빛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경북도는 조만간 이전 설치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경관이 잘 정비된 도청 신청사 연못에 첨성대 조형물이 빛을 밝히면 청사의 명물이 되는 것은 물론 도청신도시를 대표하는 관광자원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