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기 사격장 중지하라’ 경북 포항 장기면 주민들 상경 시위

2천명 서명 탄원서 국방부 등 전달
사격장 이전 또는 완전폐쇄 강력 요구

포항시 장기면 수성사격장 인근 주민들로 구성된 사격장반대위가 21일 국회의사당을 찾아 수성사격장의 완전 폐쇄 또는 이전을 요구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포항시 장기면 수성사격장 인근 주민들로 구성된 사격장반대위가 21일 국회의사당을 찾아 수성사격장의 완전 폐쇄 또는 이전을 요구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군 사격장 운영을 놓고 국방부와 갈등(매일신문 8월 15일 자 6면 등)을 빚고 있는 경북 포항시 장기면 주민들이 사격장 이전 또는 완전 폐쇄를 요구하며 상경 시위를 벌였다.

수성사격장 반대대책위원회(이하 사격장반대위)는 21일 국방부, 한미연합사 등을 찾아 장기면 주민 2천명이 서명한 '포항 수성사격장 이전 및 완전 폐쇄 탄원서'를 전달했다.

조현측 사격장반대위 위원장은 "국가 안보를 위해 지난 60년간 사격장 폭음과 진동을 묵묵히 견디며 일방적 희생을 강요당한 채 살아왔다"며 "특히 지난 2월 지역민과의 사전 협의 없이 강행된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 훈련은 소외감과 분노를 폭발시키는 계기가 됐다"고 했다.

사격장반대위는 김정재(포항북)·김병욱(포항남울릉) 국회의원과 함께 박재민 국방부 차관을 만났다. 두 의원은 지난 16일 국회에서 국방부 정책기획관, 교육훈련정책과장을 상대로 수성사격장의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반대 및 중지를 강력히 요구한 바 있다.

김정재 의원은 박 차관에게 "시민들에게 일방적 희생을 강요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병욱 의원은 "주민들이 이렇게 반대를 하는데도 밀어붙인다면 감정의 골은 더욱 깊어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1960년 약 1천만㎡ 규모로 지어진 수성사격장은 주로 포병 및 전차 사격훈련이 이뤄져 오다 올해 2월부터 한미 연합훈련을 위한 헬기 사격훈련까지 더해졌다. 이에 인근 주민들은 사격장 폐쇄을 요구하고 나섰으나 국방부는 사격장 인근 마을을 매입해 소음 완충지역을 건립하는 방안을 제시,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