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와 폭우에도 집회…1천여명 '다닥다닥'

사랑제일교회 집회는 취소…전광훈 목사와 참가자들 다른 집회 '꼼수' 참석

비가 오는 15일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보수성향 단체들이 집회를 열고 있다. 독자 김선완씨 제공 비가 오는 15일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보수성향 단체들이 집회를 열고 있다. 독자 김선완씨 제공

광복절인 15일 중부지방에 최대 300㎜의 강우가 예보되는 등 비가 내리는 가운데,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대규모 집회가 열리고 있다.

이틀 연속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확진자가 100명대를 기록한 가운데 대규모 집회가 열려 추가 확산 우려가 큰 상황이다. 이 때문에 서울시는 광복절 도심 집회 금지 행정명령을 내리기도 했다.

대한민국바로세우기국민운동본부(대국본)를 중심으로 한 보수단체들은 이날 정오쯤 종로구 동화면세점 인근에 모이기 시작해 오후 2, 3시쯤에는 1천여명이 넘는 참가자들이 몰렸다.

전국 각지에서 관광버스를 타고 광화문광장을 찾은 집회 참가자들도 속속 도착했다.

참가자들은 대부분 마스크를 쓴 채로 집회에 참여하고 있지만, 참여 인원이 많다보니 모두 다닥다닥 붙어 있다시피 한 상황이다.

당초 이곳은 보수성향 단체 '일파만파'가 100명의 인원이 모인다고 경찰에 집회를 신고했고, 법원이 집회금지 명령의 효력을 정지하는 가처분신청을 인용하면서 허가됐다. 이에 경찰이 펜스를 설치하고 100여명 인원만 수용하려 했지만 참가자가 펜스 밖까지 몰렸다.

서울행정법원은 집회금지 집행정지 가처분 소송을 낸 10건의 집회 가운데 8건을 기각했고, 허가된 집회는 민경욱 전 의원이 이끄는 4·15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국투본)와 보수단체 일파만파가 주최하는 2건뿐이다.

집회가 금지된 단체들도 이날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이끄는 자유연대 등은 집회 강행을 예고하다가 막판 취소했다. 사랑제일교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는 상황에 이날 오전 서울시와 경찰이 이들 교회에 대한 강경 대응 방침을 발표한데 따른 조치로 보인다.

하지만 참가자들 일부는 광화문광장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기존 집회 장소인 경복궁역을 찾았다가 펜스가 쳐져있고 경찰차, 경찰병력이 배치된 것을 보고 '일파만파'의 집회장소인 동화면세점으로 대규모 이동했다.

전광훈 목사 본인도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린 집회에 참석해 연단에도 올랐다.

민주노총도 오후 3시부터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종로구 안국역 인근에서 2천여명 규모의 집회를 열겠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날 오후 기준 경찰은 90여개 중대 6천여명 병력이 출동해 혹시 있을 충돌사태를 대비했다. 광화문광장 곳곳에서는 일부 참가자들이 경찰과 출동을 일으키기도 했다.

비가 오는 15일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보수성향 단체들이 집회를 열고 있다. 독자 김선완씨 제공 비가 오는 15일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보수성향 단체들이 집회를 열고 있다. 독자 김선완씨 제공
비가 오는 15일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보수성향 단체들이 집회를 열고 있다. 독자 김선완씨 제공 비가 오는 15일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보수성향 단체들이 집회를 열고 있다. 독자 김선완씨 제공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