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75주년 광복절 경축식 참석...DDP서 개최

김정숙 여사와 애국지사 4분 맞아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5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5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제 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했다.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이번 경축식의 주제어는 '우리나라'다. '우리'는 개인의 존엄과 가치, 차이를 존중하고 다양성을 포용하는 '우리'를, '나라'는 포용과 조화의 가치를 계승하고 그 속에서 발전하는 '대한민국'을 뜻한다.

이번 광복절 경축식은 통상 진행되는 국가 기념식 의전과 달리 주빈이 '애국지사'가 될 수 있도록 애국지사 입장으로 행사가 시작됐다.

문 대통령 내외는 의장대의 호위를 받으며 입장하는 생존 애국지사 4분을 맞았다.

윤 부대변인은 "광복을 위해 청춘을 바쳐 희생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 애국지사들에 대한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표하고, 이번 광복절을 계기로 보다 격상된 예우 방안을 실천함으로써 국가유공자에 대한 사회적 예우와 위상을 높이기 위함"이라고 배경을 전했다.

경축식에 참석하신 4분의 애국지사들에게는 행사장까지 별도의 이동 차량과 경찰 협조를 통한 호위 차량의 격상된 의전을 시행한다.

경축식 사회는 올해 100주년을 맞이한 청산리전투 승리의 주역 김좌진 장군의 후손인 배우 송일국 씨와 3살 때 청력장애를 앓았지만 포기하지 않고 미래의 꿈을 향해 도전하고 있는 대한민국 청년 이소별 씨가 맡았다.

행사는 △여는 공연과 국민의례 △광복회장의 기념사 △독립유공자에 대한 포상 △문 대통령의 경축사 △경축공연 △만세삼창 △광복절 노래 제창 순으로 진행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