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장기면 주민들 "사격장 폐쇄·이주대책 세워라"

마을 1km 거리에 軍 헬기·전차 사격장…포격 소음·불안으로 고통 호소
국방부는 인근 마을 매입해 완충지대 설립 제안

포항시 남구 장기면 주민들이 14일 국방부 수성사격장 관련 용역 발표회가 열린 장기면사무소 앞에서 사격장 폐쇄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신동우 기자 포항시 남구 장기면 주민들이 14일 국방부 수성사격장 관련 용역 발표회가 열린 장기면사무소 앞에서 사격장 폐쇄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신동우 기자

"해병대 헬기·전차 사격장을 폐쇄하든지 장기면을 통째로 이주시켜달라."

경북 포항시 남구 장기면 수성리의 군 사격장을 두고 주민들과 국방부 사이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주민들은 수성사격장 폐쇄를 요구하고 있지만 국방부가 사격장 인근 마을을 매입해 완충지대를 건립하는 연구용역을 발표하면서다.

1960년 1월 해병대의 포항 주둔에 맞춰 설립된 이곳은 약 1천만㎡ 규모다. 주로 포병 및 전차 사격훈련이 이뤄져 왔다. 인근 마을과 불과 1km밖에 떨어지 있지 않아 소음 피해, 화재 위험성 등의 이유로 주민들과 갈등이 이어졌다.

더욱이 올해 2월부터 한미 연합훈련을 위한 헬기 포격훈련까지 더해지며 상황은 악화됐다. 주민들은 국방부에 사격장 폐쇄를 요구하면서 불가능하다면 집단 이주대책이라도 세워달라고 촉구했다. 장기면사무소 관계자는 "미군 아파치헬기 24대가 1년에 64차례 훈련한다. 6일마다 포격이 이뤄지는 셈"이라며 "집단이주 요구는 사격장 폐쇄에 대한 주민들의 강경한 의지 표출"이라고 전했다.

포항시 남구 장기면 해병대 수성사격장 위성도. 포항시 제공 포항시 남구 장기면 해병대 수성사격장 위성도. 포항시 제공

그러나 국방부는 14일 수성리 마을을 매입해 소음 완충지역을 건립하는 방안을 수립하고 오는 11월 10일까지 '수성사격장 주변지역 주민 의식조사 연구용역'을 진행한다는 설명회를 개최했다. 용역 내용에는 헬기 사격에 따른 피해인식 조사와 함께 수성리 등 인근 지역의 이주 의사 및 이주방식 선호 조사, 이주 제한 시 요구사항 조사 등이 포함돼 있다. 조사 대상은 사격장 입구와 연결되는 수성리 주민 130여 명(50여 가구)이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수성리를 비롯한 장기면 주민 200여 명은 설명회가 열린 장기면사무소 앞에 모여 사격장 폐쇄를 촉구하는 집회를 개최하는 등 강하게 반발했다. 조현철 장기면개발자문위원장은 "그동안 각종 위협과 소음에도 꾹 참아왔는데 이제는 양해도 없이 헬기 포격까지 이뤄진다. 만약 수도권 인근 지역이라면 가능한 일이냐"며 "주민 희생을 강요할 게 아니라 장기면 전체를 이주시켜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국방부가 수성사격장 활용계획에 대해 확고한 의지를 표출하면서 양 측 갈등은 좀처럼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김종덕 국방부 교육훈련정책과장은 "주민과의 원만한 관계도 중요하지만 국가 안보도 무시할 수 없다. 수성사격장의 군사적 중요도는 굉장히 높다"며 "직접 피해지역인 수성리에 대한 대책을 먼저 세우고 장기적으로 장기면 전체에 대한 대책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