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 군위서 뮤지컬로 만나는 故 김수환 추기경

9월 5일 삼국유사교육문화회관 대공연장서 '밥처럼 옹기처럼' 공연
지난해 초연보다 훨씬 업그레이드…러닝타임 50분에서 70분으로 늘어

 

지난해 초연된 뮤지컬 '밥처럼 옹기처럼' 공연 장면. 지난해 초연된 뮤지컬 '밥처럼 옹기처럼' 공연 장면.

고(故) 김수환 추기경(1922-2009)의 생애를 다룬 창작 뮤지컬 '밥처럼 옹기처럼'이 9월 5일 오후 2시, 5시 경북 군위군 삼국유사교육문화회관 대공연장에서 선보인다.

김 추기경의 사랑과 나눔 정신을 조명하고자 기획된 이 공연은 매일신문 주최, 군위군·경상북도 후원으로 마련됐다. 올해 공연은 지난해 초연보다 훨씬 업그레이드된 버전이다. 러닝타임이 50분에서 70분으로 대폭 늘었고 출연배우도 2배 이상 늘었다.

'밥처럼 옹기처럼'은 가난한 옹기장수의 막내로 태어난 김 추기경의 생애를 다룬 전기적 뮤지컬이다. 한국인 최초의 추기경이었지만 가장 낮은 위치에 서서 소외된 사람들을 보살피고, "서로 밥이 되어주라"며 사랑을 몸소 실천한 김 추기경의 발자취를 따라가는 작품이다.

공연은 서막 영상을 시작으로 1장 '옹기처럼 자라나다', 2장 '낮은 곳에서 흐르는 사랑', 3장 '세상의 그늘에 빛이 되리라', 4장 '눈을 감는 그날' 등으로 이어진다. 공연 배경은 영상으로 꾸며진다.

출연진은 오디션을 통해 선발했다. 김 추기경 역은 뮤지컬 '영웅', '오페라의 유령', '한여름 밤의 악몽' 등에 출연한 배우 김늘봄 씨가 맡았다. 연출은 박철중 씨, 총감독은 이응규 씨가 각각 맡았다.

이 감독은 "김수환 추기경을 소재로 한 국내 유일의 창작 뮤지컬인데다 고인이 유년기를 보낸 군위군에서 공연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특히 올해는 지난해보다 스토리 면에서 작품 구성이 더욱 탄탄해졌고, 뮤지컬 넘버도 새롭게 추가돼 관객들의 이목을 끌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